[OBC더원방송] “황해경제자유구역으로 묶어놓고 7년째 재산권 행사도 못하게 하더니 사업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중소기업특화지구’로 바꾸더니 또 다시‘ 복합단지개발’을 한다며 개발계획을 변경했다.” 해당 지역주민들의 하소연이다.

현덕지구는 지난 2008년 5월 현덕면 장수리, 권관리, 포승읍 신영리 일원232만㎡를 해경제자유구역’ 으로 지정·고시(당시 지식 경제부 고시 2008-34호)한 이후 2011년 LH가 사업시행자 지 위를 포기하자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같은 해 8월 중소기업중앙 회와 MOU를 맺고‘ 중소기업특화지구’로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다.

이후 2014년 4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사업 참여를 포기했다. 같 은 해 11월 해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시행자 재선정을 위한 모 집공고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대한민국중국성개발(주)’을 지정했다.

중국성개발은 중국기업 역근투자유한공사 50%, 한국 개인투자(30%)와 중국 개인투자자(20%)가 지분 참여로 구성 된 외국인 투자기업이다.

이처럼 지난 14년 간, 경제자유구역에서 중소기업특화지구로, 다시 경제자유구역(중국성개발) 으로, 그리고 이재명 지사가 취임하면서 민관합동개발방식으로 다시 변경했다.

그리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 온 현덕지구, 해답을 내놓아야 할 경기도와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몸집불리기에만 여념 없었다는 주민들의 비난이다.

현덕지구 보상대책위원회 안홍규 위원장은 “지난 2007년 정부 가 평택·당진항 주변 6814만㎡에 황해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하면서 주민동의나 협상이 아닌 일방적으로 지정해 놓고, 해제하는 과정에서도 포승지구와 현덕지구를 일방적으로 배제했다”며 “황해경제자유구역 개발에 총5조3437억원이 소요되고, 59조 77000억원의 건설투자 및 생산유발은 물론, 32만여명의 고용창 출 효과도 누릴 수 있을 것이란 정부의 약속은 온데간데없고 이 제와 사업시행사만 탓하고 어느 누구도 책임지려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주민 김 모씨(51세.장수리)는 “4년 전 경기도시공사와 평택도시공사가 공적 투자로 진행한 포승지구(BIX)와 달리, 현덕지구는 100% 민간개발로 진행한다고 발표할 때부터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현덕지구도 공적 개발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