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C더원경제] 국민의힘 공관위가 6.1지방선거 공천관련 잇단 잡음에 휘말리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강원지사로 출마한 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지난 2019년 ‘5.18민주화운동’ 관련 망언 논란 등으로 공천배제(컷오프)되자 억울하다며 국회 앞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한 것.

이에 단식 사흘 만에 공관위는 ‘대국민사과’를 조건으로 김진태 전 의원의 공천배제를 다시 논의 한다며 한 발 물러섰다.

앞서 공관위가 김 전 의원의 컷오프 사유에 대해 “새롭게 출범하는 정부와 당이 통합과 미래를 향한 전진을 해야 한다는 철학 기조를 볼 때 과거 일부 발언들이 국민 통합에 저해된다는 게 중요한 결정 포인트였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의힘 공천 기준은 있는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한 국힘 후보자들의 의구심이 의심으로, 공분으로, 좌절감으로 번져가고 있다.

저급한 언행이나 욕설로 지탄받는 경우’, ‘자녀·친인척 입시·채용 비리’ 국힘 공관위가 공천배제 기준으로 정한 7가지 원칙 중 두가지.

국민의힘 평택시장 공재광 예비후보가 지난 시장 재임기간 지역의 대 선배, 정치 선배인 김선기 전 시장에게 입에 담기조차 힘든 욕설을 퍼부은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지역사회에 충격을 준 일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시장 재임당시 자신의 별정직 공무원인 보좌진으로 조카를 채용하며 지역사회의 비난을 받았지만, 별다른 조치없이 지나갔다.

그 때문일까? 다음 지방선거(민선7기)에서 민주당 정장선 시장에게 패배했다. 그리고 이어진 21대 총선에서는 평택갑지역 국회의원 후보로 나서 또 민주당에 참패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월 5일 ‘공천배제 7대 기준’을 확정 발표한 바 있다.

공관위가 정한 부적격 기준에는 ▲ 저급한 언행이나 욕설로 지탄받는 경우 ▲ 행정 인허가권 오남용 ▲ 자녀·친인척 입시·채용 비리 ▲ 본인·배우자·자녀 병역 비리 ▲ 시민단체 등 본인·배우자·자녀가 참여하는 단체의 사적 유용 ▲ 본인·배우자·자녀의 성 비위 ▲ 고의적 원정 출산이나 병역 기피 목적의 자녀 국적 비리 등이 포함됐다.

이 같은 명확한 공천배제 기준이 있지만, 그럼에도 지역정가에서는 공 전 시장이 본선 경쟁력에서 가장 앞선다는 이유로 컷오프를 통과, 경선에 돌입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이에 관해 국민의힘 평택시장 한 예비후보는 “나는 윤석열 당선인의 공정과 상식의 철학을 믿는다. 그리고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정성 또한 확실히 믿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