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C더원경제] 중국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4.8%에 머물며 연간 목표인 5.5%에 미치지 못했다.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작년 동기 대비 4.8%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이 지난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때 제시한 올해 목표인 '5.5% 안팎'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특히 상하이 등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은 2분기 실적부터 본격 반영될 것으로 보인.

작년 하반기부터 심각한 부동산 시장 위축 등 여파로 냉각되는데다 올해 들어 중국 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요인까지 더해지면서 더욱 큰 하방 압력에 노출됐다.

특히 3월 들어 중국의 기술·금융·무역 중심지인 선전과 상하이를 포함한 대도시들이 전면 또는 부분 봉쇄되면서 중국 경제에 끼치는 피해가 과거 우한 사태 때를 능가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한편 3월 소매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3.5% 감소해, 2020년 7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3월 도시 실업률은 전달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5.8%로, 2020년 5월 이후 최고였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