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지지자들과 여의도 당사 앞 항의시위...공 예비후보, “윤석열 당선인의 공정과 상식은 후보 간 정정당당히 경선하라는 뜻”

공재광 국민의힘 평택시장 예비후보가 24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를 찾아 항의하고 있다. [사진=공재광 예비후보 제공]
공재광 국민의힘 평택시장 예비후보가 24일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를 찾아 항의하고 있다. [사진=공재광 예비후보 제공]

 

[OBC더원미디어] 국민의힘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평택 등 6곳에 대한 경선후보를 유보한 가운데 공재광 국민의힘 평택시장 예비후보가 '밀실 단수공천'에 반대한다며 24일 지지자들과 여의도 당사를 찾아 항의에 나섰다.

이날 공 예비후보는 “이번 지방선거에 있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슬로건인 공정과 상식은 후보들 간에 정정당당히 경선을 하라는 뜻”이라며 “공정한 절차가 생략된 채 밀실에서 벌어지는 단수 공천은 구태 정치로의 회귀이자 반민주적 악행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많은 시민들께서 평택시장 공천 발표를 앞두고 특정 후보가 단수 후보로 결정됐다는 흉흉한 소문이 나돌며 분노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평택시장 예비후보자 8명은 대선 당시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칼바람을 맞아가며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한 만큼 경선의 기회를 갖도록 해주는 것이 공정하고 상식에 부합하는 절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택시장 예비후보자 8명은 대선 당시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칼바람을 맞아가며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한 만큼 경선의 기회를 갖도록 해주는 것이 공정하고 상식에 부합하는 절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지역정가에서는 경기도의원 출신 A씨가 '단수 공천'을 받을 것이라는 소문이 확산되며 예비후보들의 반발을 사고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