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C더원미디어]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경기지사 후보로 확정된 가운데, 가상대결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국힘 의원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 발표됐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피플네트웍스리서치(PNR) 뉴데일리 의뢰로 지난 2324 경기도 거주 18 이상 남녀 8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치로 가상 양자대결에서 부총리는 48.8%, 의원은 41.0% 지지를 받았다.

격차는 7.8%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밖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819 오마이뉴스 의뢰 리얼미터 조사(김은혜 43.1% 김동연 42.7%, 95% 신뢰수준에서 ±3.4%포인트)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후보는 오차범위 각축을 벌여왔지만 이번 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으로 나타났다.

변화된 여론을 두고 국무위원 인사 논란 등으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직무 평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 복당이 불발된 강용석 변호사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경우를 가정한 3 대결 조사에서는 부총리가 50.2%, 의원이 34.0%, 변호사가 8.7% 지지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무선 90%·유선 10%)으로 진행됐다. 최종 응답률은 4%. 여론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