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OBC더원미디어] 오는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식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만찬을 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 이 같은 취임 행사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7일 등장했다.

청원 글에서 청원자는 "멀쩡한 청와대 영빈관을 사용하지 않고 신라호텔에서 초호화 취임식 만찬을 연다고 한다"며 "황제 놀이에 빠진 윤 당선인의 혈세 낭비를 더는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자는 "이 청원으로 국민의 분노를 보여주고자 한다"며 "대선에서 고작 20만표, 0.7%포인트 차이로 겨우 이긴 권력이 이렇게 날뛰어도 되는지 분노한다"고도 했다.

한편,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들으려면 해당 청원은 한 달 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에 맞춰 5월 9일까지 ‘국민청원 게시판’이 운영되는 만큼 이번 청원은 사실상 답변을 듣기는 불가능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