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C더원미디어] 우리은행에서 500억 원대 횡령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횡령 의혹 직원을 긴급 체포했다.

28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어제 오후 10시 30분께 횡령 의혹을 받는 직원이 자수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리은행 측으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해 이 직원에 대해 출국금지 등 조치를 하던 중 직원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직원은 기업 매각관련 부서에서 차장급으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