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OBC더원미디어 DB]
[사진=OBC더원미디어 DB]

 

[OBC더원미디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제부총리 경험을 살려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를 3개 노선 신설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세재 개편을 통해 사업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28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경기도 교통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현재 추진 중인 GTX-A·B·C 3개 노선을 연장하고 GTX-D(김포~강남~하남), GTX-E(인천~시흥·광명신도시~포천), GTX-F(파주~위례~여주) 등 3개 노선을 신설하는 방안을 내놨다.

그는 “(GTX 추가 노선은)상당히 큰 규모의 재정이 필요하다”며 “경제 부총리로써 국가 살림을 오랫동안 관리해본 경험으로 중·장기적인 세제 개편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중앙 정부 경험으로 GTX 국내 모든 SOC 관련 사업은 지자체가 여당 야당인지는 크게 신경쓸 부분이 아니다”며 “용산에 쫓아갈 일이 아니라 도에서부터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김은혜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낼 용산에 쫓아가겠다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 후보는 "예산심의결정권은 국회에 있고 민주당이 다수 의석인 만큼 교통 공약은 충분히 이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사안에 중앙정부·서울시와 협조가 필요한 만큼 국민의힘 후보가 유리하다는 김은혜 후보의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두 후보 모두 GTX 추가 노선 계획을 밝혔지만, 수십조 원의 막대한 예산 투입 방안과 예비타당성 조사와 새로 사업자를 선정하는 작업에 상당시간 소요되는 점 등 구체적인 해소 방안을 내놓지는 못했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