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DNA싱어'제공
▲사진=SBS'DNA싱어'제공

[OBC더원방송] 영탁이 '국민 사위'로 이름을 날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에는 영탁이 사촌 동생 박은지와 함께 출연했다.

영탁은 '국민 사윗감'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누님들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사위 삼고 싶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누님의 기준에 대해서는 "100세 이하는 다 누님"이라고 대답했다.

영탁은 "정말 많은 사랑을 주시는데, 아이돌 분들도 1대밖에 없다는 홍보 버스가 무려 3대나 있다"고 밝혔다. 영탁의 사촌 동생 박은지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OST인 '어른'을 불렀다. 가수 못지 않게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패널들은 감탄했다.

양세찬은 "역대 출연자들 중 가장 잘하는 것 같다"며 "원곡 가수 아니냐"고 말했다. 박은지는 "중고등학생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는 보컬 트레이너"라고 소개했다. 패널들은 "어쩐지"라는 반응이었다. 또한 "오빠는 한 소절만 들어도 속이 뻥 뚫리는 가창력을 가지고 있고, 세련된 리듬감을 가지고 있는 가수"라고 말했다.

"인기를 실감한 적 있냐"는 질문에 박은지는 "오빠 집에 놀러간 적이 있는데, 장어즙이나 산삼이나 송이버섯 같은 건강식품이 많았다. 오늘도 택시를 타고 오면서 기사분이 와이프가 영탁을 너무 좋아해서 큰일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대답했다.

영탁과 박은지는 오프닝송으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부르며 흥을 돋웠다. 패널들은 "영탁 씨는 쉬시고 박은지 씨가 노래를 더 불러 주며 안 되냐"고 동생 박은지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에 박은지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발라드 버전으로 선보여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영탁은 "할아버지께서 교장 선생님을 퇴임하고 나서도 노인대학에서 음악을 가르치시고, 학교 다닐 때도 음악을 많이 가르치셨다. 근처 교가도 많이 작곡하실 만큼 음악적 조예가 깊으셨다"며 DNA를 자랑했다.

박은지는 "트로트로 전향했을 때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느린 장르 발라드를 부를 땐 어둡고 슬픈 표정을 많이 했다. 오빠는 유쾌한 사람이고 웃는 게 매력적인 사람이다. 밝은 장르인 트로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탁은 박은지의 말에 동의하며 "트로트를 하고 나서 관상이 바뀌었다. 댄스 트로트를 하다 보니 춤이 조금 늘었다"며 신곡 '신사답게'의 안무를 자랑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