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촌장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화면 제공 
▲사진=촌장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화면 제공 

[OBC더원방송] '나는 솔로' 9기 광수가 파란만장했던 솔로나라에서의 소회를 밝혔다.

광수는 17일 '나는 솔로' 9기의 마지막 방송 후 제작사인 촌장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한 라이브 방송에 참여해 그간의 심경을 털어놨다.

 '[나는 SOLO LIVE] 이젠 다 물어봐! 영숙 광수 옥순 그땐 그랬지~'라는 제목의 유튜브 생방송에는 무려 4만5천명이 접속했으며 전 출연진 중 광수는 센터에 앉아 9기의 주인공임을 인증했다. 이어 깔끔한 양복을 입고 바로 옆에 옥순과 영숙을 둔 채, 그간의 생각을 진솔하게 밝혔다.

우선 광수는 "방송을 통해 제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니까 '광수는 나쁜 놈이었네',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입을 뗐다. 이어 "제작진이 프로다.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면 딥페이크 기술이 나오지 않나?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인데 마치 제가 한 것처럼 편집해준 장면이 있었다.

그로 인해 화제성을 만들어주신 것 같다"라고 제작진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또한 광수는 "제가 전문의 취득한 후에 이렇게까지 제 감정을 표현할 기회가 있었나? 좋은 짝(영숙)도 만날 수 있게 되어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때 영숙과 광수가 서로의 어깨에 살짝 기대면서 행복한 표정을 지어 지금도 예쁘게 만나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남규홍 pd는 "기자회견 같아"라고 두 사람의 모습에 찐 감탄하기도 했다.

영숙 역시 짝을 만난 감사함을 전했다. 영숙은 "예쁜 순간들, 잘 포착해주신 것 같아서 감사하고 감동이었다. 방송뿐 아니라, ott로도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밝게 웃으며 말했다.

바로 옆에 있던 옥순 역시 "방송이 끝나서 후련하다"며 쿨하게 웃었다. 이날 옥순은 핑크색 의상을 입은 영숙과 대비되게 검정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지만, 시크하고 섹시한 매력을 대방출했다.

한편 '나는 솔로'는 9기의 파란만장 스토리를 마치고 다음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10기 '돌싱특집'으로 돌아온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