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제공
▲사진=ENA'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제공

[OBC더원방송] '우영우'가 오늘(18일) 종영한다. 박은빈, 강태오 고래 커플의 결말을 비롯한 엔딩이 주목된다.

지난 17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 연출 유인식)에서는 제주도에서 헤어진 우영우(박은빈 분), 이준호(강태오 분)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우영우는 제주도에서 이준호의 누나, 정명석(강기영 분)의 전처 최지수(이윤지 분)을 차례로 만난 뒤 이준호에게 이별을 고했다.자신이 이준호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지 고민을 하다가 놔주기로 한 것. 당시 우영우는 "이준호 씨는 저와 사귀지 않는 게 좋겠다"만 말했을 뿐 "사귀지 말자는 말 내뱉어놓고 이렇게 가버리는 게 어디있냐. 내가 그렇게 우습냐. 대체 날 뭐라고 생각하는 거냐 나한테 왜 그러는 거냐"고 소리치며 괴로워하는 이준호에게 이별의 이유를 말해주지 않았다. 이후 이준호와 제대로 얼굴도 마주하지 않은채 시간을 보냈다.

이준호가 털어놔 두 사람의 결별을 알고있던 최수연(하윤경 분)은 우영우에게 "너가 사귀지 말자고 했다던데 왜 그랬냐"면서 "이준호씨한테도 말 안한거냐. 그만 만나자고 해놓고 이유도 말해주지 않는 게 어딨냐"며 캐물었지만 우영우는 "근무시간엔 사적인 이야기를 하는게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답을 피했다.

이준호는 결국 우영우의 집 앞으로 찾아갔다. 이준호는 "우린 왜 안되는 거냐. 왜 헤어져야 하는거냐. 계속 생각해봤는데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별의 이유를 물었다. 우영우는 "내가 이준호씨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인지 모르겠다.

이준호씨가 보살펴 줘야 하는 사람같아서"라며 이별을 고했던 이유를 말했고 이준호는 "누나가 하는 말 들었냐"며 "같이 있기만 해도 행복하다. 제가 행복하려면 같이 있어야 한다"고 우영우를 잡았다.

우영우는 "저와 함꼐 있을 때 외로운 적 없었냐. 내 안은 나 자신으로 가득 차 있어서 가까이 있는 사람을 외롭게 만든다"면서 "언제, 왜 그랬는지도 모르고 어떻게해야 안 그럴 수 있는지도 모른다. 저는 이준호씨를 좋아하지만 외롭지 않게 만들 자신이 없다"며 자신이 가진 자폐 스펙트럼 장애의 특성 때문에 멀리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래 커플이 어려움을 뛰어넘고 다시 만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한바다즈가 맡은 사건은 고객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방통위에서 3천억원의 과징금 징수를 받은 라온의 변호였다.

위암 3기로 치료를 위해 자리를 비운 정명석을 대신해 장승준이 시니어 변호사로 함께 일하게 됐다. 라온 측은 "작정하고 쳐들어온 해커를 어떻게 막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라온을 해킹한 해커는 우영우의 친모 태수미(진경 분)의 아들이었다. 마지막회에서 태수미의 아들과 우영우가 만날 예정인 가운데 우영우의 복잡한 가정사도 어떻게 풀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