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빅마우스'제공

[OBC더원방송] 빅마우스를 잇는 2인자는 누구일까?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이종석 분)가 빅마우스를 추모하는 장례식에 참석했다 예상치 못한 인물과 맞닥뜨린다.

앞선 방송에서는 박창호가 어둠의 제왕 빅마우스가 노박(양형욱 분)을 잡아내고 변호사로 복귀했다. 흙수저 변호사였던 시절과 180도 달라진 박창호는 희대의 천재사기꾼 빅마우스의 변호사로 나서는 파격 행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빅마우스는 곧 최후를 맞이한다. 보석으로 풀려난 뒤 의문의 폭발 사고로 죽게 된 것. 박창호가 NR포럼은 물론 그 배후를 잡으려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고 만다.

그런 가운데 9일 공개된 스틸에서 박창호는 빅마우스의 장례식에서 비통함을 애써 감춘 얼굴로 등장했다. 빅마우스이기 이전 같은 교도소 방 동기로서 온정을 베풀었던 노박의 죽음을 슬퍼하는 눈빛이다.

장례식장에는 빅마우스의 측근이었던 박윤갑(정재성 분)을 비롯한 조직원들이 총출동해 빅마우스 조직의 실제 규모가 드러난다. 빅마우스의 오른팔이자 2인자가 이 자리에 등장하고, 박창호는 크게 충격을 받는다고.

구천시를 좀 먹은 거대 권력 집단에 막 선전포고를 던진 현재, 가장 큰 조력자가 되어줄 빅마우스의 죽음은 악조건으로 작용, 더욱 치밀하고 철저한 계획이 필요하게 된 상황에서 빅마우스의 죽음이라는 변수를 맞이한 박창호가 앞으로 권력과 싸우기 위해 어떤 행보를 걸을지 주목된다. 9일 밤 9시 50분 방송.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