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수요일도 밤이좋아'제공
▲사진=TV조선'수요일도 밤이좋아'제공

[OBC더원방송] 미스터트롯과 미스트롯2, 초특급 트로트 레전드들이 한 데 뭉친 '명품 트로트 쇼'로 수요일 밤을 트로트로 물들였다.

어제(21일) 밤 방송된 TV CHOSUN' 수요일도 밤이좋아' 2회에서는 미스트롯2부터 미스터트롯, 트로트 레전드가 총출동해 파워풀한 무대부터 감동을 자아내는 무대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트로트 종합선물세트'를 선사했다.

명불허전 '감성 장인' 임영웅이 선사하는 나훈아의 '영영' 무대를 시작으로, 반가운 미스터트롯의 얼굴들이 이어졌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 멤버들이 꼽은 '최고의 무대'로 영탁과 별사랑이 함께한 '돋보기' 무대가 이어지며 흥을 돋웠고, 이어 정동원의 '대세남'과 MC 장민호의 절절한 감성으로 '고맙고 미안한 내사람'의 노래가 흘렀다.

화밤의 '행운요정'으로 출격했던 김희재는 '이정표', 완벽한 안무와 함께한 영탁은 '신사답게'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화밤의 MC 장민호과 붐, 정동원이 '수밤 보이즈'를 결성해 '사랑의 트위스트'로 신나는 무대를, 미스트롯2 멤버들의 '효도합시다'로 뭉클한 감동을 자아내며 '수요일도 밤이좋아'의 대미를 장식했다.

저작권자 © OBC더원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